메인페이지에서 문의
네이버톡톡
도시·건축디자인 혁신으로 서울을 바꾼다
서울  °C
로그인 .
2024년05월30일thu


____________ seoultoday.kr | 서울오늘신문.com
한국문학방송 협력
티커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 > 문학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비정규 직원 (전자책)

등록날짜 [ 2024년04월13일 00시04분 ]

비정규 직원 
이정승 소설집 (전자책) / 한국문학방송 刊   


  정규직으로 들어가기란 갈수록 요원한 현실로 변해가고, 현재 비정규직과 비율이 칠십 대 삼십이라는 말이 있다.
  대학도 다 같은 대학이 아니다. 경기도와 서울 쪽에서 나와야 그래도 이력서가 읽혀지고. 후진국일수록 인기 직장이라는 말단 공무원의 인기가 하늘을 찌른다. 이런 현실 속에서 4년제 대학도 나오지 않고 군에서 하사관으로 있다가 전역한 뒤 사업한다고 퇴직금마저 날렸지만 확실한 기술과 창의성 그리고 인내로 계속해서 배우며 앞서가려는 정신과 노력이 큰 개혁을 가져왔다. 그 탄탄한 비정규직과 정규직의 벽을 허물고 능력 제일주의로 간다는 얘기. 돈 잘 벌릴 때 더 늘리겠다는 생각으로 허리띠를 졸라 매가며 땅 사고 아파트 사두었지만, 내 마음과는 다른 곳에서 벌어진 사건이 물 빠진 어망 속에 남아있는 생선 신세와 같은 순간. 다 날아가더란 얘기 등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할수 있는 일을 찾아서 노력하면 된다는 집념.     
  말로는 쉬운 것 같지만 실천하기에는 쉽지 않다, 사람은 누구나 넘어지기 마련이고, 일어나는 것이 삶이다. 어떤 좌절이 닥쳐와도 시간을 두고 마음을 비운다면 새로운 출발이 될 것이다. 누구나 넘어지면 일어나야만 살아남기 때문이다. 빈부격차도 있기 마련이고 되는 사람이 있으면, 안 되는 사람 있기 마련이다. 살아남기 위해 자신이 잘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노력하고 남보다 잘 할 때 시련은 살아진다. 그기에 정규와 비정규의 벽은 없을 것이다.

― <작가의 말>  


  - 차    례 - 

작가의 말 

□ 단편소설
비정규 직원  
돌아가는 길목에서 



[2024.04.10 발행. 67쪽. 정가 5천원]

◑ 전자책 미리보기(클릭)

※ 이 책은 콘텐츠몰.com 에서 바로 구매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콘텐츠몰 바로가기 (클릭)

올려 0 내려 0
안무월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리들의 행진 (전자책) (2024-04-13 00:06:02)
소맷부리 젖는 날 (전자책) (2024-04-02 01:10:27)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