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에서 문의
네이버톡톡
[詩쿵](제125회) '입'
서울  °C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5일fri


____________ seoultoday.kr | 서울오늘신문.com
한국문학방송 협력
티커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OFF
뉴스홈 > 뉴스 > 칼럼/오피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칼럼] 빈센트 반 고흐의 '꽃 피는 아몬드 나무' / 우경주

우경주의 끌리는 그림 한 점 (제1화)
등록날짜 [ 2019년02월08일 22시33분 ]

[우경주 칼럼] 

빈센트 반 고흐의 '꽃 피는 아몬드 나무'


 

1890년 2월.

외부와 단절된 생레미 정신병원에서 암울한 감정들을 그림으로 표출하던 ‘고흐’가 받은 한 통의 편지, 하는 일마다 제대로 된 적이 없어 삶의 확신마저 없던 그에게 잠깐이지만, 봄이 환하게 피어올랐다.

 

27세가 되어 마지막으로 택했던 직업인 화가의 길, 10년간 그림을 그렸지만, 살아 있을 동안 ‘아를르의 붉은 포도밭’이외 팔린 작품이 거의 없을 정도로 화가로서 존재감이 적었던 ‘고흐’, 그런 그에게 그림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600여 통의 편지를 주고받으며, 용기를 준 사람은 동생 ‘테오’이다. ‘테오’는 형처럼 끈기와 용기를 지닌 사람으로 자랐으면 좋겠다는 뜻으로 첫 아기의 이름을 형과 같은 이름으로 지었다고 편지로 전했고, ‘고흐’는 태어난 조카를 위해 <꽃 피는 아몬드 나무>를 그려 주었다.

 

<꽃 피는 아몬드 나무>는 그 당시에 그린 ‘고흐’의 그림과는 다르다. ‘별이 빛나는 밤’처럼 깊은 고뇌를 엿볼 수 있는 역동적이고 거친 붓 자국은 전혀 느낄 수 없고 새 생명의 탄생을 축하하는 희망의 메시지와 조카에 대한 끝없는 사랑만 듬뿍 담았다.

 

▲꽃피는 아몬드 나무/ 빈세트 반 고흐/유채/73.5 X 92cm /반 고흐 미술관

 

‘고흐’는 혹독한 겨울을 이겨내고 다른 나무보다 꽃이 먼저 피어 봄을 알리는 아몬드 나무처럼 조카의 탄생 소식으로 자신의 삶도 기쁨으로 승화되기를 갈망했을지 모른다. 그러나 삶은 녹록지 않았고, <꽃 피는 아몬드 나무>를 그린 그 봄은 ‘고흐’ 생애의 마지막 봄이 되었다.

 

‘고흐’의 사후 6개월 뒤 테오도 사망했고, ‘고흐’의 작품을 상속받은 ‘테오’의 아내 ‘요한나’와 ‘테오’의 아들 ‘빈센트 빌렘’의 노력으로 꺾였던 ‘고흐’의 꿈은 날개를 달게 되었다.

1901년 3월 17일, 파리에서 71점의 ‘반 고흐’의 그림이 전시된 이후, 그의 명성은 드높아졌고, 그 후 ‘빈센트 반 고흐 재단’과 ‘반 고흐 미술관’이 개관되었다.

<꽃 피는 아몬드 나무>처럼 ‘고흐’의 봄이 펼쳐진 것이다.

 

‘테오’에게 보낸 편지 중에

“ 언젠가는 내 그림들이 거기에 사용된 물감보다,

그리고, 내 인생보다도 더 가치 있다는 것을 알게 될 날이 올 것이다.“

했던 ‘고흐’,

 

이제는 그와 연관된 수많은 책, 영화, 전시회 등이 이어져 서양화가 중 가장 위대한 화가로 우리에게 다가와 있다.

 

몸과 마음이 힘든 불행한 삶 속에서도 붓을 놓지 않았던 ‘고흐’,

조카를 위해 그린 이 그림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평온해지는 마음속으로 봄은 반드시 온다는 희망 메시지가 고스란히 전해지는 듯하다.

 

 

□ 우경주 시인. 미술인문학 강사

http://seoultoday.kr/homepage.php?minihome_id=wkj

 

올려 0 내려 0
우경주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칼럼] 삶의 이념과 이상 / 김진수 (2019-02-09 20:51:37)
[칼럼] 우정학 개론 / 김은자 (2019-02-07 18:28:5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