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에서 문의
네이버톡톡
'사망1위' 폐암 국가암검진 7월부터 시행
서울  °C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5일tue


____________ seoultoday.kr | 서울오늘신문.com
한국문학방송 협력
티커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을 모기 극성 “하수구 등 취약지 소독을”

방안 침투 모기, 전기파리채로 퇴치 해볼만
등록날짜 [ 2019년09월25일 12시18분 ]


 

여름철 긴 장마에는 눈에 잘 보이지 않던 모기가 날씨가 선선해 지면서 극성을 부리고 있다. 이는 장마로 인한 모기 유충들이 빗물에 씻겨 내려가서 모기 개체 수가 적지만 가을 들어서는 유충들이 성장하기 딱 좋은 날씨 때문이다.

 

가을에 접어 들면서 온도가 낮아 지면 모기가 집안으로 들어와 극성을 부린다.

모기 유충들이 잘 자라는 곳이 하수구 이다. 하수구는 습기가 많아 모기 유충의 온상지가 되고 있다. 구 보건소에서는 취약지구에 모기 퇴치 소독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모기가 활동하기 좋은 온도인 24도인 가을 날씨 때문이다. 실외는 온도가 떨어졌지만 실내는 그 정도의 온도를 유지하기 때문에 집안에 들어온 모기가 극성을 부리는 것이다. 실외에서 활동 할 때 긴팔과 긴바지를 입고 풀숲에 들어갈 때는 좀 더 주의해야 한다.

 

가을 날씨가 좋으니 야외활동을 하거나 집의 문을 열어 놓는 경우가 많다. 방충망을 꼭 설치해야 한다. 집안에 들어온 모기을 잡는 방법중 가장 좋은건 전기파리채이다. 손이나 기타 다른 것으로 때려 잡을 경우 벽지에 핏자국이 남을 수 있고 모기가 도망가는 상황도 생긴다. 전기파리채의 경우 지지는 방식이기 때문에 좀 더 깔끔하고 잡을 확률이 높아진다.

 

집안에 숨어있는 모기는 어떻게 찾으면 좋을까? 모기가 방바닥에 앉는 경우는 드물다. 벽면 혹은 천장에 주로 붙어 있다. 이런 곳을 한번씩 싹 훑어 본다. 발견되면 전기 파리채를 활용한다. 그러나 모기는 작고 방안은 넓다. 모기는 사람이 내뿜는 이산화탄소와 젖산으로 감지해서 찾아와 문다. 잠시 방의 불을 끄고 전기파리채를 한손에 들고 앉아 심호흡을 해보자. 몇분이 지나면 모기가 달라들 것이다. 그럴때 잽싸게 불을 켜고 모기 윙윙소리를 찾아 전기 파리채로 지진다.

 

<김유권 기자>

올려 0 내려 0
김유권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구로 전국체전 대비 25일 대청소 실시 (2019-09-26 11:35:09)
구로 ‘홀몸어르신 이불 빨래 서비스’ 협약 체결 (2019-09-20 17:45:02)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