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에서 문의
네이버톡톡
'사망1위' 폐암 국가암검진 7월부터 시행
서울  °C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12일tue


____________ seoultoday.kr | 서울오늘신문.com
한국문학방송 협력
티커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무단횡단 사망자 절반이 65세 이상 고령자

추승우 서울시의원 “연령별 대책 마련해야”
등록날짜 [ 2019년11월07일 10시36분 ]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추승우 의원(더불어민주당·서초구 4)은 11월5일 오전10시,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제290회 정례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도시교통실(실장 황보연)을 대상으로 무단횡단 사망의 문제점에 대해 질의했다.

 

무단횡단 사고는 보행자가 횡단보도가 아닌 곳에서 횡단 중에 발생한 인적피해 교통사고를 말한다. 다른 교통사고 유형 중에서도 가장 위험하며 사망률이 높은 편이다. 무단횡단으로 인한 사망사고가 점차 사회문제가 되어 가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시에서 제출받은 ‘무단횡단으로 인한 교통사고 현황’ 자료를 보면 2017년 사망자 75명, 2018년 사망자 55명으로 최근 2년간 총 사망자는 130명이며, 한해 평균 65명이 무단횡단으로 사망하는 것이다. 서울시의 무단횡단에 대한 방지 정책에도 불구하고 해마다 사망자가 끊이지 않고 있다. 올해 사망자까지 집계되면 그 수는 더 많아진다.

 

특히, 65세 고령자의 사망 비율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 최근 2년간 무단횡단 사망현황을 자세히 보면 2017년 사망자 75명 중, 65세 이상은 39명이며, 2018년 사망자 55명에서 65세 이상은 33명으로 최근 2년간 무단횡단으로 인한 사망자에서 65세 고령층이 차지하는 비율은 55%로 절반을 넘는다. 서울시의 무단횡단 정책에 수정이 필요한 상황이다.

 

추승우 의원은 “교통사고는 동절기, 고령자, 무단횡단 시에 사고가 집중되는 경향이 있다. 최근 2년간 평균 65명이 무단횡단으로 사망하고, 사망자의 55%가 65세 고령층에서 발생하고 있다. 이것은 무단횡단 사고를 방지하는 정책들이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단순히 무단횡단 방지시설을 구축하는 것보다 연령별 맞춤형 대책을 세워야 한다. 각 자치구와 협의하여 해당 지역의 특성과 연령층에 대한 세부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채홍길 기자>

 

올려 0 내려 0
채홍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서 최근 3년간 폐지 줍는 노인 19명 교통사고 사망 (2019-11-08 08:48:50)
'끼어들기' 말다툼에… ‘타다’ 운전기사가 택시기사 폭행 (2019-10-31 16:46:42)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