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에서 문의
네이버톡톡
'사망1위' 폐암 국가암검진 7월부터 시행
서울  °C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1월27일mon


____________ seoultoday.kr | 서울오늘신문.com
한국문학방송 협력
티커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책] 시집 ‘그리운 이의 집은 출렁이는 신호등 너머’ 펴내

최수지 시인, 등단 20여년 만에 첫 시집 발간
등록날짜 [ 2019년12월12일 13시35분 ]

최수지 시인의 첫 시집 ‘그리운 이의 집은 출렁이는 신호등 넘어’가 20년만에 출간했다.

 

출판물 홍수시대에 살면서 단단하고 야문 시집을 발견하는 일이 쉽지 않다. 그러나 오랜만에 함축되었으면서도 빠르게 스미고 깊이 번진 시집을 만났다. 105편의 시 모두가 품격이 있다.

 

작품해설을 맡은 마경덕 시인은 “관찰과 경험은 결합하여 다양한 결을 만든다. 작은 픽셀들이 하나의 전체적 모습으로 인식되기 위해 언어는 긴밀하게 작용한다. 다층적으로 읽힐 수 있도록 시인은 곳곳에 그림을 숨겨두었다”고 했다. 그리고 “주로 생활이나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오브제를 활용한 것도 전략”이라며 “최수지 시인은 누구도 닮지 않은 목소리를 갖고 있다”고 했다.

 

찰칵, / 그녀 웃는다 /나 덤으로 웃는다/ 햇살도/ 잦은 비 달래듯 웃는다// 첩첩 산 안개비 돌아/ 구멍마다 집 비운 배암/ 너도 나오고 나도 나오고/ 등진 그늘 비껴 앉은 숲이/ 사람 사이로 풍경을 옮긴다 //그리워 목 메이는 바람에 기대어/ 숨어도 들키는 진달래꽃 몰래 지는데 /이름 불러주길 기다리는/ 산목련 산벚나무 조팝 이팝/ 깜짝 눈인사에/ 소리 없는 폭죽으로 터지는 대책 없는 저 꽃무리/ 살아남을 또 하나의 기억/ 웃음이 평행으로 모두 모여/ 찰칵, 쉼표로 정지되는 봄 //초록이/ 하루치 봄날을 밀봉한다 -4월, 너를 배경으로 전문-

 

이처럼 낯설고 신선한 시어들이 가득하다. 최시인만 낼 수 있는 고유한 그만의 향기다

 

‘위대한’이라는 형용사와 갓 태어난 ‘시어’라는 명사를 키워드로 하고 있는 ‘수준 높은’ 시집. 밝고 맑은 듯 하면서도 울림이 있는 이 책은 복잡한 세상을 잠시 잊게 하는 힘이 있으며 풍경 속으로 함몰했다가 이내 깊은 심연 속에 빠져 길을 잃게 하기도 하는, 어둠 속에서 자기를 응시하는 시간을 갖기 딱 좋은. 134쪽 전망 출판사 값 1만원.

 

<조윤주 객원기자 333news@hanmail.net>

올려 0 내려 0
표천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학광장 ‘한국문학 대표詩選 7’ 출간 (2019-12-13 13:57:14)
신도림고리 14일 동아리 연합발표회 개최 (2019-12-10 13:36:26)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