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에서 문의
네이버톡톡
'사망1위' 폐암 국가암검진 7월부터 시행
서울  °C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5월27일wed


____________ seoultoday.kr | 서울오늘신문.com
한국문학방송 협력
티커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OFF
뉴스홈 > 뉴스 > 건강/의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교 첫날 확진자 32명 급증...수도권 28명 집중

등록날짜 [ 2020년05월20일 20시20분 ]

▲20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전민동 전민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수업 준비를 하고 있다. 학생들은 코로나19 여파로 등교 개학이 미뤄진 지 80일 만에 다시 학교에서 수업을 받는다.


이태원클럽 관련 추가 감염자 지속 발생 영향

안성시, 고교 9곳 개학 첫날 등교 중지 결정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0일 0시 기준 32명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1일 신규 확진자 35명 발생 이후 9일만에 다시 하루 30명대 환자 발생이다.

 

특히 신규 확진자 32명 중 28명은 모두 수도권에 집중됐다. 삼성서울병원 확진자 발생, 이태원 클럽 연쇄 감염자 등이 대부분이다.

 

20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만1110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수는 32명이었으며 신규 완치자는 128명을 기록했다. 사망자는 없었다. 이에 따라 총 1만66명이 격리해제 됐고, 781명이 아직 치료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신규 확진자 32명의 신고 지역은 서울 10명, 경기 10명, 인천 8명, 대구 1명, 전북 1명 순이고 검역 과정 2명이다. 그중 감염경로는 해외유입 8명, 지역발생 24명으로 나타났다. 지역 자체 발생 환자가 20명대를 기록한 것은 5월 15일 이후 5일만이다.

 

해외유입을 제외한 지역사회 신규 발생 환자는 서울 6명, 대구 1명, 인천 8명, 경기 8명, 전북 1명으로 나타났다. 전일 서울에서는 고용노동부 산하 과학기술전문학교 재학생 1명이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가 다녀간 노래방을 방문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3명이 추가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인천에서는 미추홀구 소재 비전플라자 빌딩에서 확진자가 대거 발생했다. 앞서 이태원 클럽 방문 후 확진 판정을 받은 학원강사(인천 102번)로부터 감염된 수강생(인천 119번)과 그의 친구(인천 122번) 확진자가 지난 6일 이 건물에 위치한 탑코인노래방과 11층 진PC방을 방문했다.

 

바로 이날 인천 미추홀구 거주 10대 학생은 아버지와 함께 탑코인노래방을 방문했는데, 며칠후 일가족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먼저 10대 학생과 그의 아버지는 19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집에서 접촉한 10대 학생 어머니 역시 같은 날 확진됐다. 이외 노래방 방문 학생 1명, pc방 방문 학생 1명 등 추가 감염자가 나왔다.

 

경기도는 안성 거주 20대 남성 1명이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후 확진 판정을 받은 지인과 술을 마셨다가 추가 감염 판정을 받았다. 전일 함께 확진된 강남병원 방사선사와 이태원 클럽 방문 확진자, 안성 거주 이 남성 등은 모두 친구 일행이다. 이들은 지난 15일 함께 모임을 가진 후 감염된 것으로 추정됐으며 이날 경기지역 감염자에 포함됐다.

 

이에 경기도 안성시에서는 고등학교 9곳이 등교 개학 첫날 등교 중지 결정을 내린 상황이다. 경기도 교육청은 안성 확진자의 동선이 파악되지 않자 안성지역 고등학교 9곳에 대해 등교 중지 조치를 했다.

 

감염경로가 해외유입으로 확인된 신규 확진자 8명은 서울 4명, 경기 2명, 검역 2명으로 나타났다. 서울과 경기 지역 확진자는 해외 입국 후 자가격리 중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이다.

 

서울 4명의 경우 74년생 남성, 82년생 여성,03녀생 남성, 06년생 여성으로 모두 파키스탄에서 입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 2명은 모두 미국발 입국자로 특별한 증상이 없었으나 해외 입국자 전수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까지 해외유입 누적 확진자 수는 신규 확진자 8명을 포함해 1189명을 기록했다. 감염 추정 해외 지역은 미주가 509명, 유럽 468명, 중국외 아시아 184명, 중국 19명, 아프리카 8명, 호주 1명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지역과 해외유입 사례를 모두 합한 지역별 전체 누적 확진자 수는 대구 6872명, 경북 1368명, 서울 752명, 경기 735명, 충남 144명, 부산 144명, 인천 134명, 경남 121명, 충북 59명, 강원 55명, 울산 49명, 세종 47명, 대전 44명, 광주 30명, 전북 21명, 전남 18명, 제주 14명 순이며 검역 과정 확진자는 총 503명을 기록했다.

 

한편 누적 의심 환자 수는 76만6433명이며, 그중 74만8972명이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를 해제했다. 검사를 진행 중인 사람은 1만6351명이다.

 

<채홍길 기자>

 

 

 

올려 0 내려 0
채홍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3명 늘어 모두 759명 (2020-05-23 15:11:00)
고대 구로병원도 ‘닥터헬기’ 뜬다 (2020-05-16 12:36:2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