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에서 문의
네이버톡톡
8월 17일 임시공휴일 확정... 3일 연휴
서울  °C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08일sat


____________ seoultoday.kr | 서울오늘신문.com
한국문학방송 협력
티커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 > 문학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책] 엄마 시집가지 마 (스캔북)

등록날짜 [ 2020년08월02일 12시19분 ]


엄마 시집가지 마 
이룻 이정님 동화집 / 상록수문예원 刊 

 

  이정님 선생님은 누구보다 동심을 알고 그 마음을 헤아릴 줄 아는 작가이다. 반평생을 어린이들과 함께 해온 그였기에 그는 항상 아이들을 향한 마음이 열려있는 작가이다. 2000년 퇴직 후 선생님은 마음 속에 늘 아이들을 향한 나무를 심어 놓고 새순이 피어나고 예쁜 꽃들이 피어남을 살피며 살아가고 계신다.
  〈철수와 영희〉라는 표지가 그려있는 국어책을 지도했던 초등학교 시절부터 선생님은 어린이들에게서 순수함을 잃지 않게 하기 위해 동화를 자작하여 읽어 주셨다고 한다.
  선생님이 물어다 주는 대로 맛있게 받아먹는 아이들이 귀여워 함께 보냈던 세월이 반세기가 지났건만 아직도 그 해맑던 아이들의 눈망울을 기억하며 선생님은 계속 동화를 쓰고 계신다.
  선생님은 어린 날의 그 순수함과 그 착함, 그리고 그 진실함과 그 다정다감함을 그대로 유지시키며 어린이들을 위한 책을 꾸준히 집필하고 계신다. 그 모습이 아름답기만 하다. 보잘 것 없는 경쟁에서 앞서기 위해 우린 어린 날의 순수를 얼마나 많이 버리고 살았던가? 선생님은 어린 날의 순수함을 택하시고 세상의 교활함을 내려놓으셨다. 그래서일까. 이정님 선생님의 작품은 동심의 세계가 살아있다.
  팔순을 바라보는 연세에도 아동들의 순수한 그 마음을 헤아리며 혹여 아이들이 잘못될까 염려하는 마음으로 동화를 엮으셨다. 이 동화를 읽으면 금새 순수하고 맑은 동심의 세계로 들어선다. 그리고 강요 되지 않은 배움이 마음에 감긴다.
  모든 어린이들이 이 작품을 읽어 보았으면 좋겠다. 그리고 사랑하는 어린이들이 더욱 아름답고 건강하게 자라 주었으면 좋겠다. 이 작품은 어린이들에게 주는 선물이다.

― 엄기원(동화작가), 추천사 <강요되지 않은 배움이 마음에 잠긴다>

 

  어린이의 마음을 간직한 채 살고 싶다. 어린이는 모두 이 땅의 꿈이요 희망이다. 어린이는 그 꿈과 희망의 작은 씨앗이다. 가꾸는 사람이 정성 으로 가꾸어 만 준다면 반드시 아름다운 꽃을 피운다.
  부모는 부모 자리에서, 교사는 교사 자리에서, 누구 탓하지 말고 ‘우리가 책임진다.’는 자세로 관심을 두고 사랑과 정성 으로 가꾸어 주면 된다.
  스마트폰만 열었다 닫았다 하는 어린이 곁에 살며시 다가와 따스하게 등을 토닥거려 주는 부모와 교사와 어른이 계시는 한, 어린이는 반드시 우리가 기대하는 이상으로 자라준다.
  가능하다면 나도 죽는 순간까지 어린이의 마음을 간직한 채 살고 싶다.
  살아가면서 우린 부질 없는 경쟁 속에 살면서 서로 앞서기 위해 그 어린 날의 순수함을 얼마나 많이도 내던지며 살았던가? 
  어린이처럼 산다는 것이 유치(幼稚)를 뜻하는 것은 아니다.
  어릴 때의 타고난 감각 감성을 그대로 유지한 채 어린이처럼 착하고 순수하게 철부지로 살고 싶다는 뜻이다.
  나는 어린이를 사랑한다. 어린이의 때 묻지 않은 생각을 사랑한다.
  이 책이 내 사랑하는 어린이들에게 사랑 받는 책이 되었으면 좋겠다.
  “너희가 어린아이와 같지 않다면 천국에 들어갈수 없나니…”

― <작가의 말>


        - 차    례 -

 

추천의글
작가의말

 

첫 번째 이야기 | 엄마가 시집가던 날 
두 번째 이야기 | 해오라기
세 번째 이야기 | 책 때문에
네 번째이야기 | 징검다리 
다섯 번째 이야기 | 지루와 여치
여섯 번째 이야기 | 인형이 부르는 노래
일곱 번째 이야기 | 알밤 이야기 
여덟 번째 이야기 | 송희와 시인 선생님 
아흡 번째 이야기 | 송이송이 삿갓송이 
열 번째 이야기 | 얼음벌레 
열한 번째 이야기 | 별을 닦는 아이들
열두 번째 이야기 | 꽃무리꽃

 

 

[2017.11.05일 초판 발행. 206쪽 정가 12,000원(종이책)]

※ 이 책은 콘텐츠몰.com 에서 바로 구매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콘텐츠몰 바로가기 (클릭)

◑ 전자책 미리보기(클릭)

올려 0 내려 0
에디터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책] 난 당신의 무엇이 될까 (스캔북) (2020-08-02 12:20:29)
[책] 커피 한잔의 풍경 (전자책) (2020-07-24 00:42:3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