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에서 문의
네이버톡톡
8월 17일 임시공휴일 확정... 3일 연휴
서울  °C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08일sat


____________ seoultoday.kr | 서울오늘신문.com
한국문학방송 협력
티커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 > 문학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책] 어머님의 물레 (스캔북)

등록날짜 [ 2020년08월02일 12시24분 ]


어머님의 물레 
이룻 이정님 시집 / 갑을 刊 

 

  서럽고 그립고 갈망했던 모든 것들을 내 가슴 또는 다른 사람의 가슴이 되어 시로 엮어 모았다.
  시를 쓸 수 있도록 풍부한 감성을 주어 세상에 내보내 준 부모님께 감사드린다. 잠자리에 들다가 문득 죽음이란 단어에 숙연해지고 바닷물을 퍼 마시듯 갈증으로 가슴이 타들어가면 물동이 인 사마리아 여인 되어 그 분앞에 영원히 목마르지 않는 생수를 원하며 시를 써 내려 갔다. 
  이 시를 읽는 독자들이 조금은 같은 가슴이 되어 아파하고 위로 받았으면 한다. 
  너무도 짧은 삶을 머물고 유명을 달리하신 나의 어머님께 이 시집을 바치련다. 남은 세월 아껴가면서 기교 부리지 않고 진솔하게 시를 계속 쓰련다.
 
― <自序> 중에서 


   - 차    례 - 

 

I부 어머님의 물레
어머님의 물레 (1)
어머님 사랑 덮고 
갈매기 되어 
廢墟의 폼페이 
아이와 부루말되어 
愁望 
여기도 서울이요? 
望鄕의 동산 
머무는 별 
南無觀世音菩薩 
보아스의 恩惠 입어 
朝鮮族 敦化 아가씨 
아침 
두만강 너머 내 고향
너, 아시아 蜂火여! 
입학식 날 
사마리아 女人이 되어 
어머님의 물레 (2) 
母子 

2부 할머니의 가을
바람 
가을 여행을 해야만 해
시인은 죽어서도 시를 쓴다
가을 빛 파란 하늘 
잃어가는 歲月
국립묘지
渴望하는 가슴들
할머니의 가을
가나안에 살고 싶어
제에발 날 씻어가리지
난 알아요
 望鄕의 동산 (2)
나는 한 그루나무가 되리
사랑 한 쪽
나이아가라爆布

 

3부 엄마생각
장마비 
내 이름 
혼혈아 
사춘기 
엄마는 안와요 
해질녁 하늘 
여름 한 낮
나들이 
별님과 친구하며 
幸福한 우리집 
해조 마을 아이 
엄마 생각 1 
엄마 생각 2 
가을날 
엄마꿈 아가꿈 
엄마 가슴에 은하수 흐르고 
가뭄 

◇ 이정님의 詩 세계

 

 

[1994.11.15 초판발행. 118쪽. 정가 4천원(종이책)]

※ 이 책은 콘텐츠몰.com 에서 바로 구매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콘텐츠몰 바로가기 (클릭)

◑ 전자책 미리보기(클릭)

올려 0 내려 0
에디터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책] 사마리아 여인아 (스캔북) (2020-08-02 12:25:07)
[책] 잘려진 허리로 춤을 (스캔북) (2020-08-02 12:23:44)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