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에서 문의
네이버톡톡
[詩쿵](제128회) '목마와 숙녀'
서울  °C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25일sun


____________ seoultoday.kr | 서울오늘신문.com
한국문학방송 협력
티커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 > 문학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양춘자 시인, 처녀시집 ‘엄마도 아팠단다’ 출간

‘익어가는 삶’ 등 5부로 나눠 주옥같은 시 76편 실려
등록날짜 [ 2020년10월06일 17시06분 ]

양춘자 시인의 처녀시집 ‘엄마도 아팠단다’가 출간했다.

 

‘엄마도 아팠단다’ 제1시집에는 1부 ‘익어가는 삶’에는 물고기들의 회의 등 15편, 제2부 ‘섬 하나’에는 서리꽃 외 16편, 제3부 ‘당신을 만나는 시간’에는 나는 나를 사랑하리라 외 18편, 제4부 ‘나팔꽃 사랑’에는 화장 외 15편, 제5부 ‘하얀 민들레’에는 텃밭의 오이 외 12편과 이영균 시인의 시 해설이 수록 됐다.

 

양춘자 시인은 서두에서 “세월이 꿈만 같다. 호락호락하지만은 않은 세상, 온 갖 세파에 휩쓸려 온 세월 아직도 길거리에서 서성이는 파랑새의 꿈을 꾸고 있다. 그 꿈은 자연과 삶속에서 시(詩)로 용해되어 마음의 위안을 받고 있다”고 서술했다.

 

이영균 시인은 해설에서 “생에 커다란 상처를 안고 살아 오면서 늘 주변을 아름답게 가꿀 줄 아는 맑고 순수한 여류시인이다. 그의 시집을 읽으면 온화한 연꽃과 같다”고 평했다.

‘도서출판 오늘’ 정가 12,000원이다.

 

<김유권 기자>

 

올려 0 내려 0
김유권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책] 천상의 화원에 핀 들꽃 (전자책) (2020-10-11 15:06:08)
[책] 학서감회 (전자책) (2020-09-20 17:40:48)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