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에서 문의
네이버톡톡
[詩쿵](제129회) '말을 때리는 사람들'
서울  °C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31일sat


____________ seoultoday.kr | 서울오늘신문.com
한국문학방송 협력
티커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 > 문학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책] 재생의 길 (전자책)

등록날짜 [ 2020년10월11일 15시08분 ]


재생의 길 
신송 이옥천 시집 (전자책) / 한국문학방송 刊 

 

  아침부터 촉촉이 비가 얌전히 내리는 날 [신송이옥천詩문학관]에 앉아 마흔여섯 번째 시집 [재생(再生)의 길]의 저자의 말을 쓴다.
  파란만장한 형극의 가시덤불 헤치고 생사의 기로에서 삶을 찾아 먹구름 자욱한 길도 없는 길 누구의 조언도 지인의 안내도 없이 아집 내새우고 실패도 좌절도 무수한 설움 이겨내며 살아온 길 반추하면 오늘 이 자리가 얼마나 훌륭하고 위대한 꽃방석인지 모르겠다.
  4.600편의 시 나름대로 의미 없는 시는 하나도 없다.
  다 체험과 겪은 아픔을 담아 쓰고 읽고 엮은 졸작이지만 나로 써는 혼이 담긴 사리들이다.
  아파도 보고 굶주려도 보고 업신여겨 보기도 했고 어느 날 하루도 편하고 행복한 날이 언제였는지 기억조차 나질 않는다. 그래도 세월 탄한 적 없고 누구를 원망한 적도 없고 누구에게 피해를 준적도 없다.
  알면서도 속고 속으면서도 쓴 웃음 웃으며 이 앙다물고 지나온 세월 하나하나 시를 일기로 엮어 동두천詩문학관에 줄줄이 걸어놓고 쳐다보며 지난날을 반추할 때면 얼마나 뿌듯하고 즐거운지 시를 써 온 것이 얼마나 잘 했구나 하는 자부심이 이 가슴을 가득 채운다.
  동두천에 [신송이옥천詩문학관]을 개장하고 때로는 기거하며 찾아오는 묵객 시인들과 대화 나누고 커피 잔에 얼굴 그리면 얼마나 즐거운지 모른다.
  나이 먹으니 행복하다. 여든 살이 훌쩍 넘고 보니 복이 따로 없다.
  이제야 세상 다시 태어난 기분 아침 운동도 헐가분하고 원하는 음식 언제 어디서든지 먹을 수 있고 잠자고 싶을 때 하시도 잘 수 있고 누구의 간섭도 뉘게 피해도 주 지 않는 평온한 문학관 창변에 앉아 꽃구름에 시름 날리고 흐르는 동천 물 벗 삼아 오늘도 시를 쓰고 읊으며 세상 다시 태어난 기분 얼마나 고맙고 감사한지 명상 깊이 무늬를 그린다.

― 저자의 말 <다시 태어난다>  


   - 차    례 -  

저자의 말 

제1부 내 탓으로 마음 달래면 옹두리에서도 꽃이 핀다
옹두리 꽃 
칭기즈칸의 지혜 
믿음의 길 
꿈의 집 
깨닫는 길 
음치 산새 
자유로 가는 길 
자리이타 
자두 한 봉지 
후회의 항해 
버려야 할 것들 
스승의 말씀 
누룽지 추억 
어처구니 
이해하기 
상록수 한 그루 
기쁨 빚기 
산책 길 
영혼의 지혜 
금의환향 

제2부 닦아 걸어온 지반 별빛은 칠흑 밤을 밝힌다
시련길 
마음의 거리 
장수 비법 
사고의 맞춤 
이끼 이기기 
회복의 끈기 
갈피 속 삶 
내면의 힘 
결승점 향해 
다래 서리 
맛난 식사 
위대한 용서 
시비 속의 얼굴 
아내 얼굴 
한강 둔치에 서서 
체험의 지혜 
너는 나의 행복 
작품 발표회 
사랑은 예술 
남긴 자취 

제3부 손에 익은 시작법 손이 놀면 낡아지기 때문이다
늙음의 행복 
삶의 뿌리 
행복 관리 
내핍 소리 
그리운 소리 
전화위복 
값진 날 
코스모스 사랑 
묘목 한 그루 
망각의 횡포 
유년의 호기심 
나의 참회 
거목은 쓰러지고 
씻어야 겠다 
기차 여행 
신임은 덕망 
잡초 밭 
문학관 골방 
손잡이 나간 컵 
덜 늙는 길 

제4부 내 영혼의 智光 촘촘 심어 꽃길을 빚고 싶다
영혼의 꽃씨 
새벽 길 
삶의 탄력 
사랑의 화력 
나의 역사 
선물은 교량 
신천의 유수 
동천 청수 
마음의 빗질 
밥의 명상 
빛나는 후광 
족적의 꽃 
순수한 물 
폭우는 내리고 
존경의 꽃 
사경의 면역 
턱 나간 컵을 보며 
지팡막대기 
성공의 열쇠 
삶의 터널 

제5부 다가온 h 따듯한 걸음걸음 상처의 치유제다
길을 걸으며 
다가온 h 
h를 만나고 
사랑의 온도 
나의 짐 
생기가 돈다 
고샅길을 왼다 
사랑의 이유 
가족사랑 
젊은 생약 
살아 있는 꿈 
관광버스 탄다 
떨던 아이 
고독이여 
정상을 걷는 이 · 1 
정상을 걷은 이 · 2 
이렇게 살자 
노예가 된다 
생명수 한 그루 
두 번째 날 

 

 

[2020.10.15 발행. 123쪽. 정가 5천원(전자책)]

※ 이 책은 콘텐츠몰.com 에서 바로 구매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콘텐츠몰 바로가기 (클릭)

◑ 전자책 미리보기(클릭)

올려 0 내려 0
에디터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책] 일천 강에 쉬는 달 (전자책) (2020-10-11 15:09:24)
[책] 밤의 수채화 (전자책) (2020-10-11 15:07:36)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