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에서 문의
네이버톡톡
[詩쿵](제129회) '말을 때리는 사람들'
서울  °C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31일sat


____________ seoultoday.kr | 서울오늘신문.com
한국문학방송 협력
티커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합천 성산토성, 가야성의 독특한 구조확인

합천군, 합천 성산토성 국가사적지정에 박차
등록날짜 [ 2020년10월13일 18시15분 ]

합천군(군수 문준희)은 지난 6월부터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성산토성 추정 동문지에 대한 시굴 및 정밀발굴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조사는 경남연구원(원장 홍재우)이 맡아 진행하고 있으며, 10월 13일(화) 발굴조사 현장에서 관계 전문가 및 주민들에게 발굴조사 성과 공개와 향후 사적 승격방안을 강구하기 위한 학술자문회의를 개최했다. 

 


 

합천 성산토성은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신청 대상에 선정된 다라국(多羅國)지배자 무덤인 합천 옥전고분군(사적 제326호) 남쪽 황강변의 독립 구릉에 조성돼 있으며, 토석양축(土石兩築, 토성과 석성으로 이루어진 성곽)성으로 전체규모는 약 1.1km에 이른다. 성산토성은 가야시대 지배층의 생활유적으로 보고되고 있으며 김해 봉황동유적(사적 제2호) 및 함안 가야리유적(사적 제554호)과 비견된다.    

 

합천군은 성산토성의 역사적 가치를 규명하고 국가사적으로 지정받기 위해, 2009년부터 이번 발굴조사에 이르기 까지 6차례의 학술 발굴조사와 2차례의 학술대회를 개최하는 등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금회 학술조사는 2019년 11월에 개최된 합천 성산토성 사적승격을 위한 문화재청 현지심사 의견을 반영하여, 석성(石城)과 토성(土城)의 구조와 성격, 축조시기 등을 구체적으로 규명하기 위한 발굴조사이다.

 


 

합천 성산토성은 남쪽은 석성, 동쪽과 북쪽은 토성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었으나, 이번 학술조사를 통해 동쪽 성벽 또한 석성으로 축조되었음이 확인됐다. 석성은 너비 약 6m, 현재 높이 약 3.5m의 규모로 석재의 가공방법, 축조공정, 축조시기 등의 측면에서 신라 석성과는 확연히 구분되는 가야성의 독특한 구조를 지니고 있음을 밝혀냈다. 출토된 유물을 통해 석성은 5세기 중엽부터 6세기 전엽에 걸쳐 축조된 것으로 파악된다.

 

합천군 관계자는 "국정과제인 '가야문화권 조사 연구 및 정비' 사업의 하나로서 경상남도 사업비 지원을 받아 성산토성에 대한 학술발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그간의 조사 및 연구성과와 더불어 이번 학술조사 성과를 바탕으로 성산토성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빠른 시일 내에 국가사적으로 승격될 수 있도록 학술자료축적과 함께 향후 전문가 포럼을 개최 할 예정" 이라고 말했다. 

 

<문재학 기자>

올려 0 내려 0
문재학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詩쿵](제127회) '그대의 발명' (2020-10-14 12:05:46)
[책] 혜화동 연가 (전자책) (2020-10-11 15:10:1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