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에서 문의
네이버톡톡
[詩쿵](143회) 시즌4 첫회 '사랑'
서울  °C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9월17일fri


____________ seoultoday.kr | 서울오늘신문.com
한국문학방송 협력
티커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초강력태풍 '찬투' 북상, 한반도 영향권

등록날짜 [ 2021년09월10일 21시03분 ]


 

제 14호 태풍 '찬투'가 강한 비구름을 몰고 한반도를 향하고 있다. 아직까지 예상 진로는 유동적이지만 다음주 14~15일쯤 한반도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기상청은 전망했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찬투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약 440㎞ 해상에서 북상 중이다. 찬투는 크기는 작지만 강한 태풍이다. 현재 중심 최대풍속은 초속 53m, 중심기압은 920hPa(헥토파스칼)로 최고 등급인 '초강력' 태풍으로 분류된다.

 

태풍의 강도는 중심 부근 최대풍속에 따라 분류되는데 △초강력(초속 53m이상) △매우강(초속 44m이상~53m미만) △강(초속 33m이상~44m미만) △중(초속 25m이상~33m미만) △약(-로 표기·초속 17m이상~25m미만)이다. 초강력 태풍은 건물 붕괴가 일어날 수도 있는 강도다.

 

'찬투'는 고수온 해역을 지나며 세력을 유지한 채 타이완 남쪽을 지나 중국 상하이 부근 해상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진로는 유동적이지만 오는 14일을 전후로 제주도 남쪽 바다로 향할 수 있어 한반도가 영향권에 들 가능성도 있다.

 

찬투는 중국에 상륙한 뒤 세력이 다소 꺾이겠지만 우리나라 주변의 찬 공기와 태풍이 몰고 온 뜨거운 공기가 만나면서 남부 지역에 집중호우가 쏟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상층의 찬 공기 세력이 강해서 한반도로 직접 올라오지 못하고 동쪽으로 치우쳐 이동하면서 우리나라와 일본 사이를 지나갈 가능성도 있다. 자세한 경로는 이번 주말쯤 분석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한반도 상공에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하하는 가운데 태풍의 남쪽 열대 수증기가 올라오면 두 공기가 부딪히면서 집중호우가 일어난다"며 "태풍의 진로는 유동적인 상황이지만 한반도가 영향권이 들 경우 제주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구름 떼가 강하게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유권 기자>

 

올려 0 내려 0
김유권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추석 연휴 학교 주차시설 무료 개방 (2021-09-15 20:56:48)
구로구, 온라인 ‘방탈출’ 게임 마련 (2021-09-08 13:58:0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